언론보도2012. 3. 5. 09:27

임종석, 이화영후보의 자진사퇴를 촉구한다!

김철용후보(민주통합당 대구 달서병) 민주당사 앞에서 1인 시위
일 시 : 3월 5일 (오전) 9시 ~ 12시 / (오후) 4시 ~ 6시


 국회의원 후보공천의 핵심은 ‘국민 공감, 국민 감동’이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현재까지 진행된 민주통합당 공천결과는 국민과 소통하지도, 국민을 감동시키지도 못하고 있다. 이러한 ‘불통 ․ 무감동 공천’의 정점에 임종석, 이화영후보가 있다. 임종석후보는 저축은행 관련 보좌관 금품수수로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았고, 이화영후보 역시 저축은행 관련 비리로 검찰에 기소된 상태다.


 당 지도부의 고민과 당사자들의 억울한 점은 이해못 할 바는 아니지만, 이들의 공천을 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새누리당 공천 내용보다 못하다는 혹평도 들려온다. 이런 퇴행적인 공천으로 인해 정권심판을 통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민주당에 등을 돌리고 있다. 새누리당에 역전당한 당 지지도가 이를 대변해주고 있는 것이다.


 강재규 공천위원장은 공천 기준은 정체성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비리 인사 공천이 당 정체성과 도덕성에 부합하는가 되묻고 싶다. 당 지도부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이들을 공천했다고 하지만 조국 서울대교수조차도 무죄추정 운운은 법정에서나 쓸 용어이지, 공천을 하는 정당에서 쓸 말은 아니라고 일갈했다.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이러한 공천을 방치하거나, 앞으로도 여론을 역행하는 ‘제 편 챙기기식’의 오만한 공천을 계속한다면 돌아오는 것은 총선 필패밖에 없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민주당 지도부와 공천위원회는 하루빨리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공감하는 ‘국민감동 공천’을 단행함으로써 국민들의 열망에 보답해야한다.


 당사자들도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공천권을 반납하고, 백의종군할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


 2012. 3. 5.

 김철용 공천자 (민주통합당 대구 달서구병)

Posted by 대구사람 김철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